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싼타페와 투싼에서 보내는 별밤, 휠핑으로 차박하세요! 최근 몇 년 동안 꾸준히 인기를 끌던 ‘차박’은 코로나19 이후 인기가 더욱 높아지며 완연한 자동차 라이프 스타일로 자리 잡았습니다. 주말이면 전국 곳곳의 캠핑장과 차박 명소가 자동차들로 북적이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죠. 차박의 매력은 무엇일까? 그렇다면 차박의 매력은 무엇일까요? 무엇보다도, 제한 구역이 아닌 이상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든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휴식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겠죠. 바다가 넓게 펼쳐진 해변가를 향하거나, 맑은 공기와 산 내음에 취할 수 있는 숲속으로 향하거나, 어디든 자신이 가고픈 곳에서 하고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것입니다. 게다가 높은 지상고와 넉넉한 적재 공간을 갖춘 SUV라면 더욱 다양한 차박 장소를 찾아갈 수 있습니다. 주말만 되면 사람으로 북적이는.. 더보기
“이번 신차가 ‘미는 색’은 뭘까?” 신차가 출시될 때마다 달라지는 ‘색’ 이야기 ‘하같색’이라는 신조어를 아시나요? 색조 화장품의 색이 같은 계열로 여러 가지 있을 때, 색이 비슷해 보여도 발라보면 다르다는 뜻으로 ‘하늘 아래 같은 색조는 없다’를 줄인 말입니다. 자동차의 컬러 역시 하늘 아래 같은 색이 없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브랜드마다 차종마다 다양한 컬러가 있습니다. 특히 신차가 출시되면 TV CF와 카탈로그에 등장하는 메인 컬러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 이 컬러는 차종별로 다르게 적용됩니다. 오늘은 최근 출시된 신차의 메인 컬러에는 어떤 컬러가 있었는지, 왜 그 컬러가 차종을 대표하는 메인 컬러인지 살펴보겠습니다. 메인 컬러, 그게 뭔데? 사람에 따라 잘 어울리는 옷의 색이 다르듯, 자동차 역시 디자인에 따라 그 특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색이 따로 있습니다. 보통 메인 컬.. 더보기
이제는 자동차에서 볼 수 없게 될 것들 기술이 발전하면서 많은 것이 등장하고, 사라집니다. 오디오를 틀면 올라가는 안테나, 돌리면 창문이 열리는 윈도우 크랭크는 과거엔 있었고, 지금은 없는 것들입니다. 그렇다면 지금은 있지만, 미래엔 볼 수 없게 될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시프트 레버 시프트 레버는 운전석에서 엔진 쪽에 있는 트랜스미션 기어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연장한 조작 레버입니다. 쉽게 말해 기어를 바꿀 수 있는 레버를 의미하죠. 과거에는 주로 수동 변속기를 사용했습니다. 주행 상황에 따라 운전자가 직접 레버를 돌려가며 기어를 바꿔야 했고, 클러치와 함께 사용하기 때문에 왼발과 오른손이 쉴 틈이 없었죠. 자동 변속기가 많이 보급된 지금은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된 몇몇 차량을 제외하면 찾아보기 힘듭니다. 심지어 1톤 .. 더보기
자동차 첫인상을 결정하는 DRL의 매력 모든 자동차는 주간주행등(Daytime Running Lights, DRL)을 의무적으로 달고 나옵니다.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크기 때문이죠. 주간주행등은 안전을 지키기도 하지만, 자동차 인상을 결정하는 역할도 합니다. 그렇다면 주간주행등은 자동차 디자인에 어떻게 기여할까요? 현대자동차가 그려낸 다양한 디자인을 만나보겠습니다. 아반떼 7세대 아반떼는 앞서 그랜저가 선보였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을 적용했습니다. 이 그릴에 일체형으로 통합된 헤드램프는 날카로운 아웃라인으로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매력을 더했습니다. 상단에는 주간주행등이 또렷한 눈매를 완성하며, 특히 보닛 파팅라인이 주간주행등을 사선으로 가로질러 범퍼와 펜더 파팅라인과 자연스럽게 연결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쏘나타 8세대 쏘나타 주간주행등은.. 더보기
내 건강 지켜줄 자동차 실내 소독 코로나19로 개인 방역이 매우 중요해진 요즘, 매일 만지는 자동차도 예외는 아닌데요. 차체뿐만 아니라, 손닿는 곳이 많은 자동차 실내도 주기적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평소 우리가 놓치기 쉬운 자동차 실내 청소, 오늘 구석구석 함께 소독해 봅시다! STEP 1. 환경부가 권장하는 소독제 준비! 질병관리청은 지난 5월 발표한 ‘코로나19 새로운 일상 5대 핵심 수칙’에서 실내를 매일 2번 이상 환기하고 손이 자주 닿는 곳을 주기적으로 소독하도록 권장합니다. 소독제는 환경부에 승인되고 신고된 코로나19 살균 소독제를 사용하세요. 가정이나 다중이용시설에서는 가정용 락스, 즉 치아염소산나트륨을 쓰면 됩니다. 이때 락스는 반드시 희석해서 써야 합니다. 찬물 1ℓ에 락스(치아염소산나트) 20mL를 섞어 희석하세요. 가.. 더보기
용어를 알면 서킷이 더 즐거워진다 운전 좋아하세요? 과감한 코너링과 스릴 넘치는 속도를 즐기는 운전자라면 한 번쯤 서킷을 달리는 상상을 해봤을 겁니다. 최근에는 현대 드라이빙 아카데미를 비롯해 일반인도 서킷을 경험할 기회가 많습니다. 혹시 서킷을 달릴 경험을 앞두고 있다면, 주목해 주세요. 서킷이 더 즐거워지는 용어를 알려드립니다. 서킷 (Circuit) ‘서킷 (Circuit)’은 자동차가 출발해 코스를 돌아 다시 제자리로 순환하는 회로 형태의 도로를 의미합니다. 당연히 일방통행이고, 일반적으로 속도제한이 없습니다. 랠리나 드래그 레이스를 제외한 대부분 모터스포츠는 일정한 거리나 시간을 반복 주행하는 방식입니다. 그래서 계속 순환하는 서킷이 필요한 거죠. 서킷 규모는 국제 규격으로 정합니다. 국제 대회를 치르는 서킷은 길이 4km를 넘.. 더보기
운전자의 심장을 울리는 배기음의 세계 자동차를 평가하는 감성적 요소 중 배기음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중저음으로 우렁차게 울리는 배기음은 스포티한 주행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고, 고급 대형세단의 배기음은 듣기 좋은 음색으로 사용자에게 편안함을 주기도 합니다. 운전자의 발끝에 반응하며 가슴을 울리는 자동차 배기음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걸까요? 자동차 배기음을 만드는 배기 시스템의 구조와 방식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배기음, 어떻게 만들어질까? 자동차에서 들을 수 있는 소리 중 가장 뚜렷하고 깊은 인상을 주는 것은 배기음입니다. 배기음은 엔진에서 배출된 배기가스가 배기관을 통해 빠져나오다가 마지막으로 거치게 되는 ‘머플러’라고도 부르는 소음기(Silencer)에서 만들어지게 됩니다. 원래 소음기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엔진에서 나오는 배.. 더보기
자동차 아끼다 역효과 발생하는 사례를 소개합니다! 처음 자동차 오너가 되면 신경이 예민해집니다. 작은 상처라도 나면 어쩌나, 차에 무리라도 가면 어떡하나 항상 전전긍긍하죠. 소중히 다루는 건 좋지만, 너무 아끼지는 마세요. 자동차도 하나의 소모품이고, 감가상각하기 마련이니까요. 게다가 너무 아끼다가 역효과가 발생하는 되는 케이스가 있습니다. 하나하나 그 사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새 차를 아끼려면 비닐 커버를 벗기면 안 된다? 간혹 자동차를 인수하고, 길들이는 동안 자동차 내부 비닐 커버를 벗기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새 차의 느낌을 오래 느끼고 싶은 거죠. 지인이 차주 허락도 안 받고 비닐을 뜯는 건 금기시될 정도입니다. 하지만 비닐 커버를 그대로 놔두면 자칫 먼지 등의 물질들이 내부에 그대로 남아 여러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