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랜저

모빌리티 업계에 불어닥친 ‘쉬코노미(She+economy)’ 열풍 2020 소비 키워드 중 하나는 ‘여성’ 밀레니얼 세대, 여성, 고령층.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이 2020년의 트렌드를 이끌 주요 소비 집단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올해에는 이렇듯 새로이 떠오른 소비 집단을 겨냥한 기업들이 사랑받을 전망입니다. 모빌리티 업계는 그 중 ‘여성’이라는 새로운 소비자를 겨냥한 다양한 전략을 내놓고 있는데요, 모빌리티 업계에 불어닥친 ‘쉬코노미(She+economy)’ 열풍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현대자동차 베뉴, 여성 고객이 더 많이 산 이유는? 1인 라이프스타일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베뉴’. 지난해 12월 베뉴의 한 달간의 판매 실적을 조사해봤더니 천 명이 넘는 구매 고객의 절반 이상이 여성이었습니다... 더보기
33년 동안 지켜온 준대형 세단의 왕좌, ‘더 뉴 그랜저’가 이어받겠습니다 1세대 그랜저 L - 직선의 중후한 멋 1986년,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에 혜성처럼 나타난 자동차가 있습니다. 당시 신기술의 집약체이자 고급 세단의 혁신과 같은 ‘그랜저’입니다. 당시 공식과도 같던 ‘고급 세단은 후륜구동’이라는 공식에 전면적으로 도전장을 내밀며 2,400cc 엔진과 전륜구동을 채택한 그랜저는 거의 아파트 한 채 가격이었습니다. 그만큼 성공한 사람들만 소유할 수 있는 고급 자동차의 이미지가 매우 강했습니다. 각진 디자인 때문에 ‘각 그랜저’라는 별명으로도 잘 알려진 1세대 그랜저는 벨벳 같은 느낌의 좌석 시트로, 부드럽고 평평한 착좌감을 제공했습니다. 특히,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의 직선적인 디자인은 중후한 멋을 자랑했습니다. 2세대 그랜저 LX - 곡선의 부드러운 멋 1992년, 1세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