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차와 나를 연결하는 사소하지만 중요한 신발 여러분은 운전할 때 어떤 신발 신으세요? 집에서 나갈 때, 마지막으로 고려하는 패션 아이템은 신발입니다. 거울 앞에서 상의와 하의에 맞는 신발을 고르기 위해 신발장에서 다양한 신발을 꺼내 신어보고, 많은 고민하죠. 하지만, 운전을 생각해서 신발을 고르는 사람은 과연 몇이나 있을까요? 적어도 제 주위에는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이 시간이 바쁘다는 핑계로, 편하다는 이유만으로 하이힐과 슬리퍼 등 운전에 위험한 신발을 신고 운전합니다. 신발. 생각보다 중요합니다. 신발은 운전할 때 여러분 안전에 위험을 줄 수 있는 요소입니다. 하이힐을 신고 운전할 때 제동거리가 늘어나고, 도로가 미끄러울 땐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또한 슬리퍼가 가속페달에 끼여서 페달을 옮겨 밟지 못하는 경우도 있죠. .. 더보기
자동차 유리 검은 물방울들의 정체는? 자동차 유리창 가장자리에 있는 검은 물방울들을 본 적 있나요? 저는 어릴 적 자동차 창문에 보이던 그 무늬가 단순한 장식용이라고 생각했는데요. 하지만 어느 브랜드, 어느 종류의 자동차와 상관없이 모든 자동차 창문 가장자리에 있는 검은 물방울들에도 정확한 명칭과 기능이 존재합니다. 신비한 자동차 상식의 첫 번째 이야기, ‘프릿’에 대해 알아봅시다. 자동차 가장자리의 무수한 물방울들의 정체, 바로 ‘프릿’ 자동차 전면 유리와 후면 유리, 그리고 창문에서도 보이는 검은 물방울무늬의 정체는 바로 ‘프릿(frit)’입니다. 프릿 무늬는 그라데이션이나 브랜드 로고 등 자동차 브랜드나 모델 정체성을 나타내기 위한 다양한 모양과 형태로 존재합니다. 그중 검은 물방울무늬가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편의상 ‘검은 .. 더보기
좁아진 주차장은 ‘기분 탓’? 자동차 크기 변화 알아보기 최근 비좁은 주차장에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큽니다. 정해진 공간을 꼬박 다 채워야만 주차가 가능해 차에서 겨우 내리는 경우가 허다하죠. 옆 차와 간격이 비좁아 차량 문을 열다 다른 차를 찍는 ‘문콕’ 사고 역시 크게 늘었습니다. 쉽게 차문을 열 수조차 없어 미리 위치를 맞춰 놓고 내려서 차를 손으로 직접 밀어 주차를 하거나 조수석 문으로 내리시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주차장이 비좁다는 불만은 불과 몇 년 전에 비해서도 훨씬 늘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최근 증가한 대형차 판매량을 이유로 지적합니다. 그러나 심지어 같은 체급의 차량으로 차를 바꾼 사람들에게서도 이러한 불만은 쏟아졌습니다. 그렇다면 좁아진 주차장은 그저 ‘기분 탓’인 걸까요? 작아진 주차장, 기분 탓이 아니야! 직장인 이희수(35, 서울 서초구.. 더보기
한 잔 마신 술, 운전해도 될까요? 술자리에서 가볍게 술 한 잔 했다면 ‘운전해도 괜찮겠지’라는 생각을 쉽게 합니다. 많이 취하지 않았는데, 대리운전을 부르기엔 비용 부담이 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기엔 귀찮기 마련이죠. 하지만 한두 잔 마신 술이라도 엄연히 술을 마신 것이기 때문에 체내에 알코올이 남습니다. 사람마다 흡수되는 시간과 정도는 다르지만, 적은 양이라도 술은 판단능력과 운동능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운전을 하면 위험합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는 19,381건입니다. 해마다 조금씩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음주운전 사고로 많은 사람이 사망하거나 다칩니다. 내가 얼마나 술에 취했는지 알 수 있다고? 술을 마신 후 운전대를 잡는 경우 대부분 ‘한 잔은 괜찮겠지?’라며 자신의 신체능력을 과신하거나,.. 더보기
좁아진 주차장은 ‘기분 탓’? 자동차 크기 변화 알아보기 최근 비좁은 주차장에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큽니다. 정해진 공간을 꼬박 다 채워야만 주차가 가능해 차에서 겨우 내리는 경우가 허다하죠. 옆 차와 간격이 비좁아 차량 문을 열다 다른 차를 찍는 ‘문콕’ 사고 역시 크게 늘었습니다. 쉽게 차문을 열 수조차 없어 미리 위치를 맞춰 놓고 내려서 차를 손으로 직접 밀어 주차를 하거나 조수석 문으로 내리시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주차장이 비좁다는 불만은 불과 몇 년 전에 비해서도 훨씬 늘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최근 증가한 대형차 판매량을 이유로 지적합니다. 그러나 심지어 같은 체급의 차량으로 차를 바꾼 사람들에게서도 이러한 불만은 쏟아졌습니다. 그렇다면 좁아진 주차장은 그저 ‘기분 탓’인 걸까요? 작아진 주차장, 기분 탓이 아니야! 직장인 이희수(35, 서울 서초구.. 더보기
이제는 탈 수 있다! LPG 차, 어디까지 알고 있니? 미세먼지가 연일 한반도를 뒤덮으면서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저공해자동차인 LPG 차량 규제를 완화했습니다. LPG는 정유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양이 한정적이라, 무작정 수요를 늘릴 수 없어 지난 37년간 정부에서 구매를 규제해왔습니다. 그간 LPG 차량은 ‘액화석유가스의 안전 관리 및 사업법’ 시행규칙에 따라 운송사업용, 장애인용, 국가유공자용, 공공기관용으로 사용을 제한했습니다. 일반인의 LPG 차량 구매는 5년이 지난 중고차와 같이 한정된 차종만 가능했죠. 하지만 법률안이 개정되면서 2019년 3월 26일부터는 일반인이 모든 LPG 차량을 신규 · 변경 · 이전 등록하거나 기존 휘발유나 경유차를 LPG 차량으로 개조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출시한 ‘신형 쏘나타 LPG 모델’로.. 더보기
정보 전달에서 운전자의 즐거움까지, 계기판의 진화 자동차 운전석에 앉자 마자 눈에 들어오는 것, 바로 계기판입니다. 계기판은 차종 별로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크게 자동차의 냉각수 온도를 나타내는 수온 게이지, 분당 엔진의 회전수를 나타내는 타코미터, 그리고 속도계와 잔여 연료량을 나타내는 연료 게이지 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계기판에는 다양한 경고등 또한 점등 되는데요. 전조등을 비롯한 각종 등화류의 ON/OFF 유무부터 엔진오일이 부족할 때 켜지는 엔진오일 경고등, 엔진의 제어장치에 이상이 생겼을 때 점등되는 엔진 경고등, 주차 브레이크를 작동시켰을 때나 브레이크에 문제가 생겼을 때 점등 되는 브레이크 경고등, 안전띠 미착용 시 나타나는 안전띠 경고등 등을 통해 계기판은 차량의 상태를 가시적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기술이 발전할수록 자동차.. 더보기
어두운 밤을 밝히는 자동차의 눈, 헤드라이트 종류와 발전 해가 진 저녁, 도로 위 자동차에서 빛을 내는 헤드라이트는 가장 먼저 눈에 띕니다. 하얀 빛의 눈을 가진 자동차가 많이 보이지만, 어떤 차는 노란 빛을 내기도 하고요. 왜 다른 걸까요? 자동차 헤드라이트의 발전 이야기와 종류 및 기술을 알려드립니다. 헤드라이트 종류 1. 할로겐 라이트 할로겐 라이트는 우리가 흔히 아는 노란 불빛 전조등입니다. 할로겐 가스를 충전한 전구 안 필라멘트에 전류를 흘러 보내 빛을 내는 방식입니다. 할로겐 라이트는 1960년대 처음 등장해 오랫동안 우리의 밤 길을 밝혔습니다. 요즘엔 더욱 발전한 기술의 헤드라이트가 많이 나왔지만, 구조가 단순하고 원가가 저렴해 여전히 낮은 트림 차종에는 할로겐 라이트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2. HID(제논) 라이트 형광등과 비슷한 원리인 HID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