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후륜 구동? 전륜 구동? 그게 뭐야?

길거리에 보이는 수많은 종류의 자동차들, 각각의 구동 방식 또한 다양한데요. 이번 기사에서는 자동차의 다양한 구동 방식에 대해 살펴보고, 각각의 특징에 대해 다뤄보겠습니다,

앞바퀴가 구르는 방식인 전륜 구동

 

▲ 쏘나타는 대표적인 전륜 구동 방식의 세단입니다.

전륜 구동은 앞바퀴가 구동 축의 역할을 하는 방식을 의미합니다.
실내공간의 확보 등을 이유로 오늘날 전륜 구동 차량은 엔진이 앞쪽에 위치하고, 앞바퀴로 구동하는 FF(Front engine, Frong wheel drive) 방식이 사용됩니다.
전륜 구동 차량은 후륜 구동 차량보다 구조가 간단하고 차체의 총 중량을 줄이는데 비교적 용이합니다. 따라서 FF차량은 연비가 높으며, 생산 비용이 절감된다는 장점이 존재하는데요, 아반떼-쏘나타-그랜저로 이어지는 현대자동차의 세단 3형제는 대표적인 전륜구동 세단입니다.
한편 전륜구동 차량의 단점도 존재하는데, 차체의 앞쪽에 무게가 편중된 탓에 전 후 간의 무게 배분이 불리하여 운동 성능이 후륜 차량에 비해 다소 뒤쳐집니다. 또한 전륜 타이어의 수명이 짧아서 일정 주행거리가 지난 후엔 전, 후륜 타이어의 위치를 변경해 주어야 합니다.

 

▲ 서스펜션의 강성 증대와 세팅값 개선 등으로 전륜 차량 또한 운동성능이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전륜 구동 차량은 급격한 선회 시 언더스티어가 일어나기 쉽답니다. 언더스티어란 운전자가 실제 스티어링을 조작한 정도에 비해 방향전환이 잘 되지 않는 현상을 의미합니다. 구동 방식의 특성상 앞바퀴가 직진하려는 경향이 강하기에 급격한 선회 시 마찰력과 하중이동을 이기지 못해 발생하는 상황인데요, 따라서 굽잇길 등 급격한 코너 진입시에는 사전에 차량의 속도를 줄이고 진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뒷바퀴가 구르는 후륜구동

 

후륜 구동은 뒷바퀴가 구동축의 역할을 하는 방식을 의미합니다. 후륜 구동 차량은 엔진의 위치에 따라 FR, MR, RR차량으로 나뉘며, 각 방식 별로 차량의 특징이 다르답니다.

FR(Front engine, Rear wheel drive)

 

▲ 제네시스는 FR방식을 베이스로 한 차량입니다.

후륜구동 차량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FR(Front engine, Rear wheel drive)차량은 엔진이 앞쪽에 위치한 차량으로 FF 차량에 비해 전후 간 무게 배분의 밸런스가 좋아 코너링이나 고속 주행 및 가속 시 차량의 운동 성능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엔진룸에 구동계의 간섭이 없어 탑재 가능한 엔진 크기에 대한 제약이 덜하며, 직관적인 스티어링 휠의 조작이 가능합니다. 이와 더불어 짧은 오버행 설계가 가능해 차량의 디자인이 스포티해집니다.
FR 차량의 단점으로는 전륜 구동 차량에 비해 실내공간이 좁습니다. 또한 구동축에 가해지는 하중이 상대적으로 가볍기 때문에 빗길이나 눈길 등 극단적인 노면환경에서는 노면에 대한 접지력이 전륜구동 차량에 비해 떨어집니다.
이러한 단점에도 불구하고 FR방식은 우수한 승차감 등 장점으로 인해 고급 브랜드의 차종에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또한 전 차종을 FR 베이스로 하며 옵션에 따라 4WD가 추가되기도 합니다

MR (Mid engine, Rear drive)

 

▲ 현대자동차의 RM19는 대표적인 MR 차량입니다.

MR 방식 차량은 흔히 미드쉽 차량이라고 불리는데요, 엔진이 차체의 중앙에 위치한 차량으로 접지력과 차체의 밸런스가 매우 뛰어나다는 장점을 가집니다. 코너링에서의 높은 한계치와 성능 등 운동성능 부분에서의 뛰어난 이점으로 인해 레이싱카에 주로 사용되는 방식이지요. MR 차량은 엔진룸 커버를 미려한 유리로 디자인하여 엔진 자체를 하나의 미적 요소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차량의 고성능을 표현하기도 한답니다.
하지만 차체의 중간에 엔진이 위치하기에 실내 공간의 확보에 불리하며 엔진의 열과 소음이 실내로 유입된다는 단점이 존재합니다.

 

▲ RM 시리즈는 현대자동차의 고성능차 프로젝트입니다.

현대자동차는 2014년 부산국제모터쇼에서 2.0 쎄타 T-GDI엔진을 MR 방식으로 탑재한 컨셉트카인 RM14를 출품했습니다. RM은 Racing Midship의 줄임말로, MR방식의 고성능차 개발에 집중하는 현대자동차의 프로젝트 명칭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지금까지 RM14를 시작으로 RM15, RM16, RM19 총 네 대의 RM시리즈를 선보였는데요, 이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파워트레인과 성능수준을 시험하고 개발 과정에 대해 고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습니다.

RR(Rear engine, Rear drive)

 

▲ RR방식을 채택한 포르쉐 911 모델입니다.

Rear engine Rear drive으로 불리우는 RR차량은 차량의 후면에 엔진이 위치합니다. 대표적인 차종으로는 포르쉐 박사가 개발한 폭스바겐 사의 비틀 1세대가 있습니다. 이를 계승하여 RR방식은 후일 포르쉐의 대표 차종인 911 등에 채택됩니다.
RR 방식을 채택한 차들은 그렇게 많지 않은데요. 뒷바퀴의 강한 접지력으로 뛰어난 가감속과 스포츠 드라이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존재하지만 반대로 앞바퀴의 그립력이 약해 운전이 어렵다는 단점이 존재합니다.

AWD(All Wheel Drive)

 

▲ 4WD 방식에서는 네 바퀴를 모두 사용하여 동력을 전달하게 됩니다.

4WD라고도 불리는 AWD 차량은 차량의 모든 바퀴가 동력을 전달하는 방식입니다. AWD 차량은 높은 출력의 엔진을 필요로 하며, 연비가 다소 떨어지는 단점이 존재하지만, 비포장 도로나, 눈길 등 노면의 접지력이 떨어지는 곳에서 진가를 발휘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AWD방식은 오프로드에서의 주행 성능이 중시되는 SUV나 트럭 등에 널리 사용되다가 최근에는 세단에도 점점 확대 적용되는 추세입니다. AWD 차량이 주행 안정성이 뛰어나다는 장점 때문이지요.

 

▲ 싼타페에 적용된 HTRAC 시스템입니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만의 AWD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사륜구동 시스템인 HTRAC을 보유중입니다. HTRAC은 노면의 상태와 차량의 속도 등을 감지해 각 바퀴의 동력과 제동 분배를 가변 제어하여 차량의 안정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입니다. 현재 HTRAC은 투싼, 싼타페, 펠리세이드 등에서 선택 가능하며 앞으로 더 많은 차종에 확대 적용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자동차의 다양한 구동 방식에 대해 살펴보았는데요. 실제로 동일 차종임에도 옵션에 따라 구동 방식이 다른 경우도 많답니다. 따라서 차량을 구입할 때 내가 필요로 하는 차량의 목적에 알맞은 구동 방식을 채택한 차량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