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나만 모르는 내 차 속 기능!

여러분은 내 차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요? 계기판 조명 밝기 조절, 시프트락 등 많은 기능이 있지만 존재조차 잊고 있지 않나요?

 

▲ 매일 보는 내 차,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출처 : 영현대)

최근 들어 기술의 발전으로 자동차에 첨단 기능이 더 많아지면서 소비자들이 전부 활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생기고 있습니다. 심지어 계기판 조명 밝기 조절, 패들시프트 같은 몇몇 기능은 운전자에 따라 단 한번도 사용되지 않기도 합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숨겨진 자동차 기능들을 소개합니다.

눈부심 방지 관련 기능

 

계기판 조명 밝기 조절 (레오스탯, Rheostat)

 

▲ 계기판에 표시된 조명의 밝기를 조절해봅시다. (출처 : 영현대)

사람들이 받아들이는 빛의 세기는 각자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작은 빛에도 쉽게 피로해지지만, 밝은 빛에도 오랜 시간을 지낼 수 있는 사람도 있습니다. 자동차 시트가 운전자에 맞게 조절이 되듯, 계기판 조명 또한 밝기 조절이 가능합니다.
일반적으로 계기판 조명 밝기 조절 스위치는 스티어링 휠의 좌측에 있습니다. 왼쪽 무릎 위 전구모양이 그려진 스위치의 + 부분을 누르면 계기판 조명이 밝아지고, - 버튼을 누르면 어두워집니다. (차종과 연식에 따라 조정 가능 여부가 다를 수 있습니다.)

ECM(Electro Chromic Mirror) 미러

 

▲ ECM 룸미러 가운데에 보이는 검은 점이 바로 센서입니다. (출처 : 영현대)

 

룸미러(리어 뷰 미러)는 뒤를 돌아보지 않고 자동차 후방을 볼 수 있게 하는 안전 장치입니다. 하지만 룸미러가 있어도 뒤에 따라오는 자동차의 빛이 너무 강해서 거울을 쳐다볼 수 없다면 무용지물이겠죠? ECM 룸미러는 그런 상황에서 스스로 거울의 밝기를 어둡게 하여 운전자의 시야를 지켜줍니다. 거울 가운데에 있는 센서가 후방에서 오는 강한 빛을 감지하면 룸미러의 반사율을 낮추어 어둡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과거에는 손으로 레버를 당겨 어둡게 만드는 수동식 미러(Day/Night 미러)가 대부분이었으나 사용이 번거롭고 사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았죠. ECM 룸미러의 보편화로 요즘 대부분의 차량에는 ECM 미러가 기본 장착되어 있습니다.

라이트 조사각 조절 (헤드램프 레벨링)

 

▲ 가장 좌측 스크롤을 돌려 조사각을 조절합니다. (출처 : 영현대)

자동차 라이트가 비추는 높이의 조절도 가능합니다. 자동차 실내에서 전조등 각도 조절 장치를 통해 조절하는 방법과 헤드라이트의 톱니를 돌려 조절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자동차는 싣는 짐과 인원에 따라 무게 배분이 달라지며 차의 뒷부분이 낮아지기도 합니다. 뒤가 낮아지면 앞부분이 상대적으로 올라가 라이트가 비추는 각도가 높아지죠. 그런 경우 라이트 레벨링 스위치로 조사각을 낮추어야 전방에 있는 자동차들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습니다. 오토레벨링 장치가 달려있는 차종은 자동으로 높이를 조절하지만 오토레벨링이 없는 경우 수동으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스티어링 휠 좌측의 조명 밝기 조절 버튼 옆에 자동차 하향등 모양의 스크롤이 있습니다. 스크롤에는 0부터 3까지 숫자가 적혀있는데요, 0은 라이트가 가장 높은 상태, 3은 가장 낮은 상태입니다. 헤드램프 레벨링은 라이트 조사각을 낮추는 용도로 사용해야 하며 기준치보다 높게 설정한 경우 단속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차종과 연식에 따라 조정 가능 여부가 다를 수 있습니다)

안전 관련 락(Lock) 장치

 

시프트락 (Shift Lock)

 

▲ 이중주차시 시프트락 릴리스 버튼을 사용합니다. (출처 : 영현대)

 

평소 잘 쓰이지 않는 기능 중 하나인 시프트락은 이중주차를 해야 할 때 사용하게 됩니다. 자동차의 자동변속기어는 P(Park), R(Reverse), N(Neutral), D(Drive) 4가지 모드를 사용하는데, 그 중 중립 상태인 N에서는 바퀴가 잠기지 않습니다. 즉, 사람이 밀 수 있는 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자동차는 시동이 꺼지면 기어를 움직일 수 없으나 브레이크를 밟은 채 시프트락(Shift Lock) 버튼을 누르고 기어를 움직이면 중립으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때 기어가 중립에 놓여 있더라도 주차브레이크(사이드브레이크)가 걸려있으면 자동차 이동이 불가능하니 꼭 해제하는 걸 잊지 말아야합니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가 적용된 차량은 시동을 끄게 되면 자동으로 주차브레이크가 걸리게 됩니다. 이 경우 시동을 끄기 전, 전지식 파킹 브레이크 버튼을 아래로 꾹 누른 채 시동을 끄면 자동으로 브레이크가 잠기지 않습니다.
(차종과 연식에 따라 가능 여부 및 방법이 다를 수 있습니다.)

차일드락 (Child Lock)

 

▲ 사진 속 구멍에 열쇠를 넣어 돌리면 차량 내부에서 문을 열 수 없습니다. (출처 : 영현대)

차에 유아를 태운다면 안전에 신경이 쓰입니다. 몇몇 차종의 경우 실내 손잡이를 두 번 당기면 잠금이 풀리면서 문이 열리기 때문에 더욱 안전에 유의해야 하는데요, 아이들이 실수로 문을 열어 발생하는 사고를 막기 위하여 차일드락 기능이 있습니다.
뒷좌석 문 안쪽에 아이와 자물쇠 그림이 있고 옆에 레버 혹은 구멍이 있습니다. 레버를 잠금 그림에 두거나 구멍에 열쇠를 넣어 돌리면, 차가 잠겨 있지 않아도 안에서는 문을 열 수 없고 밖에서만 열리게 됩니다.

등화류 레버

 

방향지시등 점멸 기능

 

▲ 방향지시등을 살짝 당기면 3번 깜빡인 후 꺼집니다. (출처 : 영현대)

 

방향지시등은 차선 변경이나 좌회전 우회전 등을 할 경우 차량 간 소통을 위한 필수 장치입니다. 방향지시등 레버를 아래로 내리면 좌회전, 위로 올리면 우회전을 나타냅니다. 오랫동안 켜고 있을 때에는 상관없지만 차선 변경할 때 켰다가 차선변경 완료 후에는 꺼야 하는 번거로운 경우가 있습니다. 최근에 출시한 차량에는 레버를 살짝 올리거나 내리면 3번만 해당 방향의 지시등이 깜빡인 후 자동으로 꺼지는 기능이 있습니다. 3번이 적다고 생각되는 경우 자동차 내 설정에서 5번으로 변경도 가능합니다.
이 기능 때문에 감도가 익숙하지 않아 살짝만 누른 방향지시등을 끄려 반대로 눌러 이리저리 깜빡이는 자동차들을 도로에서 간혹 볼 수 있습니다.

상향등 살짝

 

▲ 사진처럼 상향등이 당기는 동안만 켜집니다. (출처 : 영현대)

자동차 전조등은 상향등과 하향등으로 나뉩니다. 어두운 길을 제외한 일반적인 도심에서 상향등을 켜야 할 경우는 없지만 앞 차나 반대편 차에 주의를 줘야 할 경우 잠시 필요하기도 합니다. 상향등 레버를 운전자 방향으로 당기면 잡고 있는 동안 상향등이 켜집니다. 반대로 오랫동안 유지해야 할 경우 하향등을 켠 채로 레버를 운전자 반대 방향으로 밀면 잡고 있지 않아도 계속 상향등이 켜집니다.
하지만 본인의 시야를 위해 상향등을 계속 켜고 다닌다면 주변 차량에 모두 피해를 주게 되니 꼭 유의해야 합니다.

 

▲ 차량에는 운전 편의를 위해 많은 버튼들이 있습니다. (출처 : 영현대)

자동차에 편의 장치 기능들이 늘어날수록 운전자가 모든 기능을 사용하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필수적 기능 외에는 잘 사용하지 않아 이용 방법을 잊어버리게 되고 오랜 기간 안 쓰다 보니 기능의 존재까지도 잊고 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운전자가 차량의 모든 기능을 알고 있기는 어렵지만 기능들을 숙지하고 적당한 시기에 사용한다면 더욱 편리한 운전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편의를 넘어서 나와 모두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차량사용설명서와 기본적인 기능 숙지는 꼭 하는 것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