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변화하는 자동차 키, 열쇠부터 디지털 키까지

여러분은 어떤 자동차 키가 익숙하신가요? 차 문에 직접 꽂아 쓰는 열쇠형 키? ‘삐빅’소리로 알려진 리모트 키(무선 키)? 아니면 비교적 최근에 등장한 스마트 키나 디지털 키가 익숙하신가요? 자동차가 끊임없이 발전하면서 자동차 키 역시 같이 성장했습니다. 자동차 기술의 발전, 그와 동시에 빠질 수 없는 자동차 키의 발전과 그 역할 확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열쇠형 키: “엄마, 아빠는 이거 익숙하지”

▲ 실제 스마트폰을 자동차와 연동해 자동차 키로 이용하는 모습 (출처: HMG 저널)

 

자동차 키는 원래 문을 여닫을 때, 자물쇠를 여는 것처럼 맞춰진 홈에 직접 끼워 넣어야 했습니다. 지금도 많은 자동차에는 손잡이 옆 열쇠 구멍이 있습니다. 열쇠형 키는 차 문을 여닫을 때도 사용하지만, 실제 자동차에 시동을 걸 때도 사용합니다. 그리고 이런 방식으로 키를 돌려 시동을 거는 방식을 ‘턴키 스타터(Turn key starter)’라고 하는데, 여전히 도로 위의 많은 차가 이 방식으로 운행하고 있습니다. 낮은 단가와 쉬운 제작 방식이 장점으로 굉장히 보편적인 방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열쇠를 꽂을 수 있게 되어있는 자동차 문의 손잡이 (출처: HMG 저널)

 

하지만 열쇠형 키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열쇠 복제 등을 통한 자동차 도난에 취약하다는 점이죠. 이를 막기 위해 개발된 기술이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입니다.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각 키마다 고유한 암호를 부여, 확인하는 기술인데요, 이모빌라이저가 장착된 차량에는 열쇠를 복사하더라도 시동을 걸 수 없습니다. 그리고 해당 기술이 개발될 즈음부터 우리에게 익숙한 ‘삐빅’소리를 내는 리모트 키가 등장합니다.



리모트 키: “내 차 어디 있지?”, “삐빅!”

주차장에서 차를 어디에 주차했는지 잊었다고요? 그럴 때 많이 쓰는 방법이 있습니다. 리모트 키를 눌러보는 것인데요. 굳이 차량에 열쇠를 꽂지 않아도 가전제품의 리모컨처럼 버튼을 통해 잠그고 열 수 있는 키가 리모트 키입니다. 이때 버튼을 눌러 차 문을 열면 우리에게 익숙한 소리가 나는데요. 바로 “삐빅!” 소리입니다. 거대한 주차장 속에 내 차가 어디 있는지 모를 때, 우리에게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한 방법이겠죠?



스마트 키: 가지고만 있어도 잠금 해제

가지고만 있어도 자동차가 자동으로 반응하는 키가 있습니다. 바로 스마트 키입니다. 차문을 열고 잠그는 것은 편리하지만 시동을 걸 때는 직접 키를 꽂아야 하는 리모트 키와는 다르게 스마트 키는 키를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내부의 시동 버튼만 누르면 바로 시동이 걸립니다.

스마트 키의 다른 편리한 기능은 자동차 개폐가 자동으로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양손에 짐이 한가득 있더라도 차량에 근접하게 다가가면 자동으로 차 문이 열리게 되는 것이죠. 이러한 스마트 키의 기능은 운전자에게 편리함을 선물하지만, 종종 시동을 걸어둔 상태에서 차 안에 키를 놓고 나오는 불상사도 발생합니다. 시동이 걸려있는 상태에서는 키가 없어도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생기는 상황인데요. 꼭 스마트 키도 주행 전, 주행 중, 주행 후 모두 소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디지털 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똑똑해진 쏘나타

자동차 키의 기능이 스마트폰에 들어간 걸 상상하면 디지털 키의 모습이 쉽게 그려집니다. 디지털 키는 이제는 현대인의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탄생한 새로운 형태의 자동차 키입니다. 대표적으로 근거리 무선통신 기능(NFC)을 활용한 ‘현대 디지털 키’가 있습니다. 별도의 지동차 키가 없어도 현대 디지털 키 어플리케이션이 설치된 스마트폰만 있으면 시동과 주행 모두 가능합니다. 또한 거리 제약 없이 최대 3명과 자동차 키를 공유할 수 있어서, 차 키를 특정 개인이 가지고 있어도 구성원들 간 서로 필요할 때마다 편하게 차를 쓰는 것도 가능합니다. 원거리에서 자동차를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공유경제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죠.



▲ 어플리케이션과 연동되는 디지털 키의 모습 (출처: HMG 저널)

 

현대 디지털 키에는 개인 최적화 기능도 있습니다. 디지털 키를 이용해 신형 쏘나타에 오르면 운전자가 미리 입력해 놓은 설정값으로 시트 포지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각종 편의 장비가 설정됩니다. 또한 운전자에 따라 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나 라디오 주파수 등 멀티미디어 관련 세팅도 달라집니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개인 성향을 반영하는 것입니다.



‘만능’열쇠로 진화하는 자동차 키

▲ 개인 최적화 기능이 있는 신형 쏘나타의 모습 (출처: HMG 저널)

 

힘든 일과가 끝난 후, 지친 몸을 이끌고 집 문을 열었을 때 취향에 맞추어 조명이 켜지고 TV가 켜지면 어떤 기분일까요? 디지털 키는 자동차에서 위와 같은 달콤한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라고 대답하는 우리의 자동차, 자동차 키의 진화가 더욱 주목되는 이유입니다.